보도자료

[18.12.18_아주경제] 성동구, 스마트시티 특구 지정… 서울 자치구 중 안전교통 분야 유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2-18 15:43
조회
838
'스마트포용도시' 기본조례 2019년 1월 공포 예정


20181218093721973445.jpg

[정원오 성동구청장]




성동구가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 특구'로 지정됐다. 구는 시가 주최한 이번 공모에서 서울 자치구 중 유일하게 안전교통 분야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성동구는 향후 3년간 15억원의 시비를 지원받아 관내 도시문제와 지역특성을 분석·운영할 계획이다. 과제는 △포용의 사각지대 해소 △사회적 경제 주체의 참여 △공유 플랫폼 기반 확산 등의 3대 목표를 기반으로 한다.

세부적으로 '응급구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스마트 진입로' 사업은 주택가 지역에 고정카메라와 휴대폰 카메라를 설치, 불법주정차 여부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이동 조치시킨다. 동시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방차의 출동로를 사전 확보한다.

'사회약자 돌봄 지능형 모바일 폐쇄회로(CC)TV'의 경우 독거어르신의 안전 문제에 주목했다. 고독사방지, 헬스케어 등의 서비스를 통합한 것이다. 온습도 측정이 가능한 거치대(크래들)를 갖춰 집안 및 어르신의 상태를 확인, 움직임이 없거나 온도가 너무 올라가면 긴급상황 알람이 보호자와 구청에 각각 발생한다.

선택 과제로는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스마트 횡단보도 △빅데이터 기반 어린이보호구역 과속방지시스템 △시각장애인을 위한 스마트보행로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인공지능 디지털 정보제공 등을 2021년까지 추진한다.

한편 성동구는 스마트도시 통합운영센터와 4차 산업혁명체험센터를 운영 중이다. 아울러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해 복지·경제·안전·교통·환경·교육·문화 분야에서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민선 7기 구정 비전으로 전국 최초 '스마트포용도시'를 선포하고, 스마트포용도시에 관한 기본조례를 제정해 내년 1월 공포를 앞뒀다.